Untitled Document
 
 

 


2012/01/31  


추운겨울탓에 밖에서 놀지도못하고 집에서 많은 시간을
보내는 요즘.
이것저것 구석구석 박혀잇던 물건들 꺼내 놀게되네.
빨리 따뜻한 봄이 왔음 좋겟다. 마음껏 뛰어놀수있는,,
아이들의 넘치는 에너지를 집안에서만 감당하긴 참 버거운듯해ㅠㅠ

2012/01/31  


애교많은 우리집 둘째 ^^ 아응 사릉스러와

2012/01/31  


자주 창가에 앉아 사색을 즐기는 우리 아들들^^
둘이 나란히 앉아 뭐라뭐라 쫑알쫑알 ㅋㅋ
너희들은 참 감성적이야. 마침 눈발도 날려주시고^^

 
prev [1][2][3][4][5][6][7][8] 9 [10]..[44] next