Untitled Document
 
 

 


2010/10/10  


곤히 자고 일어나더니 뭉그적뭉그적^^
너두 나른했던 거로구나?

2010/10/10  


울 대박이,,
이젠 백경운이라고 불러줄게.
경운아~ 엄마 어깨너머 너의
표정이 이렇게 편안해 하는 표정인줄
미쳐 몰랐네.^^
엄마도 널 안고있는 순간이 가장
가슴 따뜻해져 온단다.

2010/10/10  


천사가 따로없구나.
어린 아이들의 얼굴은 어쩜이리도
티없이 맑을수있을까,,
엄마가 오래오래 간직할수있게 해줄게 아들.

 
prev [1]..[41][42] 43 [44] next